1959년 미국의 오렌트라이히는 펀치 식모술을 소개하였다. 즉 대머리 부위에 조그마한 원형 구멍을 내고 모발이 있는 원통형 이식편을 이식하는 방법이다.
펀치 식모술에 사용하는 이식편(모낭을 함유한 두피조직)은 직경이 3-4mm 크기이며, 이식편 당 12-20개 이상의 머리카락이 있다.
이 수술은 이식한 모발의 모양이 마치 칫솔처럼 부자연스러우며 두피는 자갈밭처럼 울퉁불퉁하게 되는 단점 때문에 환자들로 부터 많은 불만을 샀다.
이후 미니식모술, 마이크로식모술, 모낭군 이식술, 단일모 이식술 등이 개발되면서 이식편의 크기가 작아져 표시가 적게 나고 자연스러운 형태로 되었다.

최근 주로 시술되고 있는 방법으로 미니식모술, 모낭군 이식술, 그리고 단일모 이식술이 있다. 미국에서 주로 시술되고 있는 미니식모술은 이식편당 모발이 5-9개 정도 있다.
가장 큰 문제는 이식 후 상처가 아물면서 이식편이 쪼그라들어 마치 하나의 모공에 5-9개의 모발이 자라는 것처럼 보인다는 점이다.
미니 이식편을 헤어라인 부분에 사용하게 되면, 이식편이 항상 큼직하게 보일 뿐만 아니라 머리를 뒤로 빗어 올리거나 옆으로 빗게 되는 경우 이식부분이 그루터기처럼 부자연스럽게 보인다. 두피에 있는 모발은 한 구멍에서 1개씩 자라는 것이 아니라 한 구멍에서 1-3개씩 자라는 모낭군을 이루고 있다.

우리나라 사람은 한 구멍에서 1개씩 자라는 것이 46%, 2-3개씩 자라는 것이 54%를 차지한다. 서양인은 대부분 2-3개씩 자라는 모낭군으로 이루어져 있으며,
한 구멍에 1개씩 자라는 것은 5% 정도밖에 되지 않는다. 경북대학교병원 김정철 교수는 여기에 착안하여 1992년에 세계 최초로 모낭군 이식술을 개발하였으며 본인의 다리에 시술한 바 있다.

모낭군 이식술은 두피에 정상적으로 분포하는 모낭군을 이식하는 것으로 모낭군당 1-3개의 모발로 이루어져 있다.
이 방법은 원래의 모발 분포상태를 그대로 보존할 수 있기 때문에 가장 보기 좋은 결과를 얻을 수 있다. 특히 모발이 굵고, 직모이며, 검은 우리나라 사람에게는 모낭군 이식술이 이상적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