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에게도 대머리가 많다. 최근에는 남성들만의 고민으로만 여겼던 탈모문제가 여성은 대머리가 없다는 통설을 깨고 젊은 여성들까지 탈모인구가 확대되고 있다. 미국의 경우 전체 탈모 인구의 40%가 여성이다. 여성의 탈모증의 경우는 남성과는 달리 앞이마에서부터 벗겨져 올라가지 않고 헤어라인은 비교적 잘 유지되면서 정수리와 전반적인 머리숱이 적어지는 양상을 보인다. 특히 여성의 탈모증은 임신등과 관련되어 일어나는 경우가 많다. 출산 후, 피임약 사용 및 폐경기 전후에는 모낭이 성장기에서 퇴행기에 이르게 되어 털이 가늘어지고 약해져 쉽게 부서지고 빠질 수 있다.
그러나 대머리의 유전 양상이나 기전은 남자와 동일하다. 여성의 경우도 소량의 남성호르몬이 존재하며 대머리 유전자를 갖고 있는 여성에서 탈모가 일어난다.
여성의 경우, 후두부의 모발이 적당한 밀도를 유지하고 있으면 모발이식을 하는 것이 도움이 된다. 여성 탈모의 경우 가르마를 타는 부위와 정수리부위가 특히 훤하게 보이게 되므로 이 부위에 집중적으로 심어야 한다. 모발이식 후에는 2~3%의 미녹시딜 제제를 사용하면 도움이 되며 프로페시아는 여성에게는 효과가 없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