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발이식을 생각하는 환자들의 흔한 질문 중 하나는 ‘이식한 모발은 평생 빠지지 않는가?’ 하는 것이다.
모발이식은 후두부 모발의 일부를 탈모가 진행된 전두부로 옮겨 심는 것이다. 남성형탈모는 밭이 문제가 아니라 나무 자체가 문제이기 때문에 좋은 나무를 옮겨 심으면 그 성질을 그대로 가지고 자랄 수 있다. 따라서 모발이식수술은 탈모를 회복하는 가장 효과적인 방법이 될수 있다.
발이식술의 종류 모발이식은 처음 펀치식모술이 개발되었는데 이 방법은 이식한 모발의 모양이 마치 칫솔모처럼 부자연스러우며 두피는 자갈밭처럼 울퉁불퉁하게 되는 단점 때문에 환자들로부터 많은 불만을 샀다.
이후 미니식모술, 마이크로식모술, 모낭군 이식술, 단일모 이식술 등이 개발되면서 이식편의 크기가 작아져 수술 흔적이 적게 남고 자연스러운 형태로 되었다. 최근 주로 시술되고 있는 방법은 미니식모술과 모낭군이식술이 있다.
두피에 있는 모발은 한 구멍에서 1개씩 자라는 것이 아니라 한 구멍에서 1-3개씩의 모낭군을 이루며 자란다. 우리나라 사람은 1개씩 자라는 것이 46%, 2-3개씩 자라는 것이 54% 이다. 서양인은 대부분 2-3개씩 자라는 모낭군으로 이루어져 있으며 한 구멍에 1개씩 자라는 것은 5% 정도밖에 되지 않는다. 모낭군 이식술은 두피에 존재하는 기본 단위인 모낭군을 그대로 옮기는 방법으로 가장 보기 좋고 자연스러운 결과를 얻을 수 있다. 특히 모발이 굵고, 직모이며, 검은 우리나라 사람에게는 모낭군 이식술이 가장 이상적이다.
나도 모발이식 수술을 받을 수 있는가?
모발이식술도 두피를 떼어내는 수술이기 때문에 수술 전에 출혈경향이 있는지, 당뇨, 고혈압, 간질환, 심장질환 등의 확인이 필요하다. 모발이식술은 치과 치료에 흔히 이용되는 국소마취제를 이용하므로 대부분 문제없이 받을 수 있다.
이식할 수 있는 모발의 수
사람마다 이식할 수 있는 모발의 한계가 있는데 두피전체 모발의 수는 백인의 경우 평균 10~15만개 정도이고, 우리나라 사람은 평균 7~8만개 정도이다. 우리나라 사람의 경우 후두부 모발이 20,000개 정도 되고 그 중 이식 가능한 모발은 6,000~9,000개 정도이다.
후두부 두피 채취
한 번에 이식할 수 있는 모발의 수는 약 3,000~4,000모 정도이다. 대개 폭 1.5cm 길이 14cm 정도의 두피를 도려내고 도려낸 부위는 당겨 봉합한다. 두피를 떼어낸 자리에는 가늘고 긴 흉터가 생기지만 일반적으로 머리가 나 있는 부위는 다른 피부와는 달리 비교적 흉터가 적게 남아 몇 달 후에는 거의 표시나지 않는다.
이식한 모발은 정말 평생 남아있는가?
이식 후 생존율은 의사 및 모낭분리사의 숙련도, 모발이식 방법 등에 따라 차이가 있다. 주로 미니 식모술을 시행하는 미국과 유럽의 경우 이식모발의 생존율은 평균 80% 정도이나, 본 센터의 경우 평균 92% 정도로 매우 높은 편이다. 이식된 모발은 원래 있던 뒷머리와 동일한 성질을 가진다. 즉 뒷머리의 모낭은 어디로 이식을 해도 그 성질을 그대로 갖고 있기 때문에 탈모가 일어나지 않는다. 탈모가 진행되는 부위의 모발은 가늘고 길게 자라지 못하지만 이식된 모발은 굵고 길게 평생 자란다. 또한 이식된 모발이 원래 자기 모발과 똑같은 결, 성장주기, 성질을 가지고 자라므로 어떤 방법보다 자연스럽고 부작용이 거의 없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