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머리 즉 탈모는 1000% 유전이며, 유전양상은 상염색체 우성이다. 대머리에 직접적으로 관여하는 유전자는 밝혀지지 않았고, 다만 여러 개의 유전자가 관여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사람은 유전자를 쌍으로 갖고 있다. 아버지의 유전형이 AB이고 어머니는 CD이면 자식은 AC, AD, BC, BD형이 나올 수 있다. 이때 A에 대머리 유전자를 갖고 있지만 BC, BD형을 갖고 있는 자식은 대머리 유전자가 없다. 따라서 형제 중에 대머리가 있을 수도 있고 없을 수도 있다. 확률적으로는 자식의 50%가 대머리가 될 수 있다.
대머리 유전자를 가졌다고 모두 대머리가 되는 것은 아니다. 대머리 유전자가 있는 사람에게서는 남성호르몬이 나와야 대머리가 진행된다. 여성에서 혈중 남성호르몬 농도가 높으면 대머리가 유발될 수 있다.
탈모의 원인이라기 보다는 촉진인자로 보면될 것이다. 서양인은 우리나라 사람보다 대머리 빈도가 5배 이상 높다. 이유는 유전적 요인도 있지만 음식이 어느 정도 영향을 미치는 것 같다. 채식을 주로 하던 과거에 비해 음식이 서구화되면서 대머리의 발현이 이른 나이에 시작하거나 정도가 심해지는 빈도가 증가하고 있다. 해초류, 야채류, 과일 등에는 대머리 발생의 원인인 DHT의 생성을 억제하는 식물성 에스트로겐, 플라보노이드, 다가불포화지방산 등이 많이 함유되어 있어 섭취를 권하며, 동물성 지방이 많이 함유된 식품은 피하는 것이 좋다.
섭취권장
식이 섬유질이 많은 채소, 과일, 해조류, 잡곡밥, 현미를 충분히 섭취
불포화지방산 섭취를 늘인다 : 등푸른 생선, 콩류, 견과류(호두, 잣),
  대두유, 참기름, 들기름, 올리브유
  : 등푸른 생선, 콩류, 견과류(호두, 잣), 대두유, 참기름, 들기름, 올리브유
    (등푸른 생선 : 참치, 삼치, 꽁치, 고등어, 연어, 청어, 정어리 등)
항산화 기능을 가진 비타민 C, α-토코페롤, β-케로틴을 충분히 섭취
열량 섭취를 적당히 한다 (비만, 특히 복부비만을 예방)
술은 주 1∼2회, 회당 2잔 이내로 제한 한다.
섭취자제
정크푸드 : 인스턴트 식품, 패스트푸드
  - HFCS (High-fructose corn syrup) 액상과당
: 청량음료나 구운 과자등 단맛을 내는 대부분의 가공 식품에 들어 있다.
: 옥수수 전분에서 낮은 가격에 추출되어 설탕대신 사용.
: 설탕(sucrose성분)과 달리 대사과정 없이 간으로 직행하여 중성
  지방으로 바뀐다.
: 렙틴(식욕억제하는 호르몬) 분비를 억제하여 계속 배고프다는 느낌이
  들게 한다.
: 과당은 요산을 높이고 이는 혈관을 수축시키는 angiotensin II 의
  분비를 촉진시켜 혈압을 크게 높이게 된다
  - 팜유
: 바삭거리는 맛을 더하고 유통기한을 길게 늘려주는 효능이 있음.
: 과자나 감자튀김 등 각종 가공식품 재료로 활용.
: 라면기름으로 알려져 있음.
: 돼지기름보다 더 심각한 포화지방 덩어리다.
  - 트랜스지방 함량이 높은 식품
: 팝콘, 비스킷, 마가린, 햄버거, 감자튀김, 피자
: 식품을 보다 오래 보관하기 위해 수소처리를 하여 변형된
  고열량의 지방.
: LDL 올려 심장병 발생률 증가시킴.
: 패스트푸드, 튀긴 음식에 많이 함유.
콜레스테롤이 많은 대표적인 식품
  - 오징어, 새우, 장어, 미꾸라지, 가재, 생선의 알과 내장, 소와 돼지의
     간과 곱창, 달걀노른자 등
포화지방산이 많이 함유된 식품
  - 동물성 지방, 베이컨, 버터, 치즈, 생크림, 코코넛 기름, 팜유 등